지멘스, 자율주행차 개발 가속하는 실리콘 자율 검증 프로그램 발표

첫 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의 모델 맞춤형 반도체 개발 지원

편집부
2019-05-29 온라인기사

지멘스가 자율주행차 플랫폼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사전 실리콘 자율 검증(pre-silicon autonomous validation) 프로그램, PAVE360™을 소개했다. PAVE360은 다중공급자(multi-supplier)가 자동차 산업 생태계 전반에 걸쳐 협력해, 차세대 자동차 칩을 개발할 수 있도록 포괄적인 협력 환경을 제공한다.

PAVE360은 프로세서를 넘어 자동차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서브 시스템, 전체 차량 모델, 센서 데이터의 융합, 교통 흐름 및 궁극적으로는 자율주행차량이 다닐 스마트시티 시뮬레이션까지 확대된 디지털 트윈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다.
 

라비 수브라마니안(Ravi Subramanian), 지멘스 멘토 IC 검증 솔루션 부문 부사장 겸 총책임자는 "PAVE360은 2년 전 멘토와 지멘스 직원들의 아이디어와 기술을 결합해 탄생된 혁신 과정의 첫 결과물이다. 지멘스의 PAVE360은 고객이 자율주행자동차 분야의 혁명을 이끌어 낼 강력한 맞춤형 반도체와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에 필요한 여러 생태계간 협업 환경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PAVE360은 모든 자동 주행 시스템의 중심에서 감지, 의사 결정, 작동 패러다임에 대한 완전한 폐루프(closed-loop) 검증 기능을 제공한다. 이러한 원칙은 완전한 디지털 트윈의 환경 아래에서 안전한 자율주행에 대한 결정론적(규칙 기반) 및 비결정론적(AI 기반) 접근방식에 대한 엄격한 사전 실리콘 검증이 중요하다.

자동차 IC 설계 및 개발의 대중화
자동차 혁신에 있어 제조 공정 향상이 점점 더 중요해지는 가운데, 자동차 회사들은 미래형 자율 주행 개발에 필요한 비용과 전력, 성능, 고급 기능을 적절하게 조합할 수 있는 맞춤형 반도체 설계에 주목하고 있다. 

PAVE360은 칩 설계를 대중 화하도록 해, 자동차 제조사, 칩 제조사, 일선 공급업체, 소프트웨어 및 기타 관계사들이 협업할 수 있도록 돕고 이를 통해 고도로 복잡한 구조의 자율주행 차량용 반도체 기기 개발과 사용자 맞춤화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PAVE360은 강력한 협업 플랫폼을 제공해, 칩 설계 및 소프트웨어 검증 속도를 향상시키고, 첫 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의 모델 맞춤형 반도체 개발을 가능토록 한다.

PAVE360은 SoC(System-on-Chip) IP의 개별 블록에서부터 SoC상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차량의 서브시스템, 스마트 시티의 차량 구축을 아우르는 설계-시뮬레이션-에뮬레이션(design-simulation-emulation) 솔루션을 구축한다.  이는 자동차 산업에서 점차 확산되고 있는 디지털화에 기반을 둔 진정한 '칩-투-시티(chip-to-city)'의 접근 방식이다.

짐 맥그리거(Jim McGregor), 티리아스 리서치(TIRIAS Research)의 수석 애널리스트는 "지멘스의 PAVE360은 자동차 산업의 가치사슬 내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완전히 가상화된 환경에서 맞춤형 SoC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운전자와 자율주행 차량이 요구하는 차량의 성능 및 전력, 안전성, 열문제, 제품 외형(form factor) 등을 최적화한 SoC를 설계할 수 있다. PAVE360은 설계자가 반도체 개발부터 차량 유효성 검사까지 모든 것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지멘스의 완전한 폐루프 시뮬레이션 솔루션의 일부"라고 말했다.

PAVE360 프로그램은 현재 미시간 주의 노바이(Novi)에 위치한 실용적 자율연구소(Center for Practical Autonomy Lab)에서 소개되었으며, 자율화된 주행 생태계에서 솔루션을 모델링하기 위한 업계 표준 검증 및 타당성 프로그램으로 활용되고 있다.

<저작권자©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00자평 쓰기
TOP